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저작권보호정잭 찾아오시는길
삶,쉼 그리고 바다 / 서해 황금어장의 수산자원보호를 위해 무궁화가 나아갑니다.

서해어업관리단, 올해도 불법 중국어선에 강력 대응한다.

서해어업관리단, 올해도 불법 중국어선에 강력 대응한다.
운영지원과 이수민
2019. 1.23. 129

서해어업관리단, 올해도 불법 중국어선에 강력 대응한다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단장 김옥식)111~12일 이틀간 전남 신안군 홍도 남서방 해상(·중 어업협정선 내측)에서 불법조업 중이던 중국 대련 선적 쌍타망어선 3*을 나포하였다.

 

* 요장어XXXXX(218, 449마력, 강선, 대련선적, 승선원 17) 요장어XXXXX(218, 449마력, 강선, 대련선적, 승선원 17) 요장어XXXXX(238, 449마력, 강선, 대련선적, 승선원 15)

 

이 중국어선들은 대한민국 배타적경제수역에서 조업활동을 하면서 우리 정부에 보고하지 않고 조업일지에 어획량(79)도 축소하여 기재한 혐의로 나포되었으며, 담보금 총 12천만 원(4천만 원)납부하고 석방되었다.

 

한편, 서해어업관리단은 지난해 대형 국가어업지도선(1,000톤급 이상) 6척을 서남해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집중 배치하여 불법조업을 한 중국어선 90척을 나포하고, 이들로부터 담보금 약 54억 원을 징수한 바 있다.

 

특히, 서해안 조기 어장이 형성되는 9~12월 동안 조기를 싹쓸이 하기 위해 그물코 규정을 위반하여 촘촘한 그물을 사용하는 중국 유자망 어선(나포 27, 2018년 총 나포 척수의 30%)을 대상으로 집중 단속을 펼쳤다. 이를 통해 우리 어업인의 안전한 조업활동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어업인 소득 및 어획량 증가 등에 기여하였다.

 

이 외에도, 서해어업관리단은 노후지도선 1척을 대체 건조하고 대형지도선 2척을 추가 건조하여 현장에 투입하는 등 어업주권 수호를 위해 노력하였으며, 중 양국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불법어업공동단속시스템* 통해 양국 공동감시 협조체계를 구축하였다. 또한, ‘찾아가는 서해어업관리단장실을 운영하여 어업인과 함께하는 현장 중심 수산행정을 실현하고자 노력하였다.

 

* 불법어업공동단속시스템: 우리측이 확보한 불법조업 중국어선의 증거자료를 중국측에 실시간으로 제공하면 중국정부가 자국어선 단속에 활용

 

김옥식 서해어업관리단장은 올해에도 강력한 불법조업 단속활동을 펼칠 계획이며, 중 양국의 공동감시 강화, 해경 등 관계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 구축 등을 통해 우리 어업인 보호 및 수산자원 회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목록

quick

지도선 출동현황 수산관계법령 서해어업조정위원회 해어항예보 해양수산속보